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93)
Etc (30)
Digital (6)
Music (2)
Movie (11)
Book (13)
Wallpaper (28)
Very good web site. Nice placi..
2012 - Essay Topics
Great web site. Nice posting c..
2012 - Essay Topics
Superior site. Nice writing co..
2012 - Best Writing Site
Good site. I like your writing..
2012 - Buy Essay
Very good site. I like your wr..
2012 - Research Paper Help
Superior website. Nice posting..
2012 - Research Paper Service
Superior site. Nice placing co..
2012 - Custom Book Report
Great web site. Nice writing c..
2012 - Hire An Essay Writer
Fantastic web-site. I enjoy wr..
2012 - Custom Term Papers
Excellent website. I enjoy pla..
2012 - Buy A Paper Online
82,86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She Walks in Beauty'에 해당되는 글 1건
2007.06.12 23:08
[Etc]
예전 블로그에 썼던 글인데, 이전 하면서 다시 옮겨 본다. 블로그의 이름으로 까지 사용하는데... 오시는 분들께 이게 어떤 의미인지는 알려 드리는 것이 좋을듯 해서 옮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e Walks in Beauty'는 내가 대화명으로 자주 사용하는 것중 하나이다. 많은 분들이 어떤 의미냐고 물어보시는데 해석해 보면 그녀는 아름답게 걷는다 정도..? 물론 영어를 한글로 번역한 뜻이 무었이냐 보다는 내포된 의미가 무엇이냐는 의미로 물어보시는 경우가 더 많은 듯 하다.

'She Walks in Beauty'는 영국의 낭만파 시인인 Lord Byron이 1814년 지은 시의 제목이다. 그의 사촌인 Wilmot Horton부인을 한 무도회장에서 만난 다음날 지었다는 이 시는 여인의 아름다움에 대해 낭만적인 어구로 표현해 내고 있다. 아래는 그 원문과 해석이다.

She Walks in Beauty

She walks in beauty, like the night  
Of cloudless climes and starry skies;
And all that's best of dark and bright
Meet in her aspect and her eyes:  
Thus mellowed to the tender light  
Which heaven to gaudy day denies.

One shade the more, one ray the less,
Had half impaired the nameless grace
Which waves in every raven tress,
Or softly lightens o'er her face;
Where thoughts serenely sweet express
How pure, how dear their dwelling place.

And on that cheek and o'er that brow,
So soft, so calm, yet eloquent,  
The smiles that win, the tints that glow,  
But tell of days in goodness spent,  
A mind at peace with all below,  
A heart whose love is innocent!

그녀는 아름답게 걷는다

그녀는 아름답게 걷는다. 구름없는 나라
별이 총총한 하늘의 밤처럼.  
어둠과 광휘의 모든 정화(精華)는
그녀의 모습과 그녀의 눈속에서 만나  
빛나는 날의 하늘이 부인하는(나타내지 못하는)
부드러운 빛으로 무르익었다.

한점의 그늘이 더해도, 한줄기 광선이 덜해도  
칠흙같은 긴 머리카락마다 물결치는,
그녀 얼굴 위에서 부드럽게 빛나는
형언할 수 없는 우아함을 반은 손상시켰으리라.
고요하고 달콤한 생각들을 표현하는 곳.
아주 순수하고, 사랑스런 거주지를.

그렇게 부드럽고, 고요한, 여전히 감동적인
저 볼 위에, 저 이마 위에,
마음을 사로 잡는 미소, 붉은 빛 도는 엷은 얼굴 빛은
자애롭게 보낸 날들을.
지상의 모든 것과 함께 평화로운 마음을.
순수한 사랑의 심장을 이야기하고 있구나.
dd | 2007.06.19 09: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너 여전히 이글 좋아하는구나...
외모랑 안어울리는게 몇가지 있는데 그중하나다..
이젠 외우나... she walks in beauty...
이길준 | 2007.06.19 11:43 | PERMALINK | EDIT/DEL
누나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